Site icon 재단법인 뉴스타파함께센터

“멈추지 않는 작은 관심이 모여”… 추적단 불꽃의 북토크 ‘우리의 이야기’

11월 16일(월) 저녁 8시, 서울 충무로 북카페뉴스타파에서 텔레그램 성범죄 N번방 사건을 추적해 세상에 알린 ‘추적단 불꽃’ 두명과 함께 세 번째 북토크를 열었습니다. 

11월 16일 월요일, 북토크 현장

텔레그램 N번방 추적기를 다룬 책 <우리가 우리를 우리라고 부를 때>는 크게 3부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추적단 불꽃’은 책을 소개하면서, 1부에서는 자신들이 아직도 추적을 멈추지 못하는 이유를, 2부에서는 불과 단이 만나 불꽃이 되기까지의 이야기를 공유하고, 3부는 더 나은 사회를 위해 우리가 가져야 할 인식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 북토크에 참석한 시민들

저자의 이야기를 끝난 후 이어진 질의응답. 각자의 자리에서 연대할 수 있는 방법을 묻는 청중의 질문에 저자 ‘불꽃’은 “먼저 가까운 친구, 가족에게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성을 알리고 계속해서 문제를 공유하는 것에서 시작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멈추지 않는 작은 관심이 모여 큰 불꽃이 일어나는 법이니까요.  

북토크 진행 후 저자 사인회

북카페뉴스타파에서는 앞으로 매달 한 번씩, 함께 나누면 좋을 책을 선정해 저자를 모시고 북토크를 준비하려고 합니다. 북토크 소식은 뉴스타파함께재단 홈페이지와 북카페 SNS를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북토크 기대해 주세요.

두 번째 북토크 열려…X일보 전직 기자 ‘이소룡’의 고백 “아뵤오~” 바로가기 

북카페뉴스타파 인스타그램 

뉴스타파 후원하기 

Exit mobile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