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파 영화 ‘족벌, 두 신문 이야기’ 이달 하순 개봉…티저 공개

뉴스타파함께재단이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의 창간 100년을 맞아 제작한 다큐멘터리 영화 ‘족벌, 두 신문 이야기'(이하 ‘족벌’)가 12월 하순 개봉된다. 뉴스타파는 개봉을 앞두고 영화의 1차 티저 영상과 포스터를 먼저 공개한다.

영화 ‘족벌’은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가 감추고자 한 그들의 검은 역사와 이들의 현주소를 추적한 ‘블랙코미디’ 다큐멘터리다. ‘족벌’은 ‘자백’, ‘공범자들’, ‘김복동’, ‘월성’에 이은 뉴스타파의 5번째 장편 다큐 영화로 김용진, 박중석 기자가 연출을 담당했다.

영화 <족벌-두 신문 이야기> 티저 포스터

영화 ‘족벌’은 총 3부로 이뤄져 있다. 1부는 일제강점기에 조선·동아가 자칭 ‘민족지’라는 허울 뒤에서 일제 앞잡이 노릇을 한 행적을 하나씩 추적한다. 2부는 해방 이후 두 신문이 그들 앞에 새롭게 나타난 박정희·전두환 독재권력과 야합하고 결탁하면서 덩치를 키우고 영향력을 확대해 온 과정을 들춰낸다. 3부에서는 1987년 6월항쟁 이후 어느 정도 확보된 언론자유의 공간에서 아이러니하게 두 신문이 스스로 권력집단이 돼 가는 과정을 추적한다. 또 저널리즘 대신 돈을 추구하면서 한국 사회에 해악을 끼치는 이들의 현주소를 고발한다. 

‘족벌’의 주요 등장인물은 현 조선일보 사주일가의 시조 격인 방응모와 그의 손자인 전 조선일보 사장 방우영, 동아일보 사문의 시조 격인 김성수와 그의 아들인 전 동아일보 회장 김상만이다. 이와 함께 이들 사주와 박정희 독재권력에 맞서 ‘자유언론’을 위해 싸우다 해직된 신홍범 전 조선일보 기자, 정연주 전 동아일보 기자 등도 출연해 지금까지 공개되지 않았던 사실들을 흥미롭게 증언한다.

뉴스타파는 ‘족벌’ 개봉을 앞두고 1차 티저 영상 및 포스터와 함께 영화 ‘족벌’ 공식 웹사이트도 오늘(12월 11일) 공개한다. 메인 예고편과 메인 포스터, 그리고 다양한 영화 관련 콘텐츠도 영화 사이트와 뉴스타파 홈페이지를 통해 차례로 선보일 예정이다.

상세 개봉 일정과 개봉관 정보는 다음 주 공개할 계획이다. 영화 관련 상세 정보는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영화 페이지 바로가기

*뉴스타파의 5번째 장편 다큐멘터리 영화 ‘족벌’ 역시 뉴스타파 회원님들의 소중한 회비로 제작됐습니다.
뉴스타파 후원하기

취재 홍주환
디자인 이도현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