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te icon 재단법인 뉴스타파함께센터

출범 1년, 회원님들의 생각을 담다… “초심불변”

뉴스타파함께재단(이사장 김중배)이 첫걸음을 시작한 지 1년(7월 24일)이 됐습니다. 출범 1년을 기념해 회원님들의 생각을 모았습니다. 함께하는 회원(77명)이 많지 않고 의견을 주신 분도(19명) 적지만 깊이 새기겠습니다.

Q. 후원 이유는? 
 ‘뉴스타파 지원’이 가장 많았습니다. 

“언론이 독립적이고 자유롭게,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게 하려고 후원합니다. 언론의 중요한 그런 가치 생산 구조 중 현실에서 가장 취약한 부분이 재정” (응답 중) 

Q. 지난 1년, 제일 잘한 일은?
19분 중 12분(63.2%)이 영화 <족벌 두 신문 이야기> 제작이라고 답했습니다. 도서 <죄수와 검사>출판이 (9분 47.4%)과 탐사보도 공모 및 대학 강좌(8분 42.1%)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족벌 두 신문 영화를 통해 막연히 알고 있었던 신문사의  카르텔을 이해하고 경악하게 되었고….” (응답 중)

Q. 지난 1년, 가장 부족한 것은?
모두 9분(47.4%)이 ‘연수 및 데이터저널리즘 스쿨예비언론인 교육’을 지적했습니다.

“올바른 저널리즘 교육과 차세대 언론인 교육이 뉴스타파의 미래, 언론의 미래, 세계속의 진정한 언론으로 지속가능한 평화와 민주주의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응답 중)

“공부만 잘했던 철학없는 언론인 말고 언론인에 대한 긍지를 갖을 수 있게하는 바른 살아있는 언론인을 키워내길 바랍니다” (응답 중) 

Q. 더 집중하고 많이 해야 할 분야는?
회원 19분 중 12분(63.2%)이 ‘연수 등 예비 언론인 교육’을 꼽았습니다.

“올바른 예비언론인의 교육으로 재생산이 중요함” (응답 중)

그 다음으로 외부 독립언론과의 협업 7분(36.8%), 독립PD 제작 지원 6분(31.6%)의 순이었습니다.

“혼자만이 외로이 모든 일들을 할수는 없습니다. 오늘날과 같은 개인 미디어의 홍수속에서 다른 미디어와의 협업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특별히 공신력 있는 미디어와의 협업은 더욱 더 필요하다고 어느 누구나 생각하고 있다고 봅니다” (응답 중)

Q 새로운 활동 분야가 있다면?
자유롭게 의견을 주셨는데,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 ‘회원 참여 프로그램 개발’ 등의 다양한 의견이 나왔습니다. 또한 ‘수익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사업을 더 추진하라’는 말씀도 눈에 띄었습니다.

Q. 제안하고 싶은 말씀은?
‘초심불변’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짧지만 강한 당부였습니다. 감사합니다.

정리 장광연


※아래는 회원님들이 작성한 설문 원 데이터입니다.

  1. 뉴스타파함께재단 후원 이유는?
  1. 지난 1년간 뉴스타파함께재단의 사업 중 가장 잘한 것은?
    19명 중 12명(63.2%)이 영화 <족벌 두 신문 이야기> 제작이라고 응답했습니다. 그 다음은 도서 <죄수와 검사>출판(47.4%)과 탐사보도 공모 및 대학 강좌(42.1%)가 그 뒤를 이었습니다. 
  1. 지난 1년간 뉴스타파함께재단의 사업 중 가장 부족한 것은?
    19명 중 9명(47.4%)이 ‘연수 및 데이터 저널리즘 스쿨 등 예비언론인 교육’을 꼽았습니다. 
  1. 지난 1년 간 재단의 활동을 5점 만점으로 평가한다면?
    재단 회원들은 뉴스타파함께재단의 활동을 5점 만점 중에 4.47점을 줬습니다. 5점이라고 응답한 회원은 19명 중 9명(47.4%), 4점이라고 응답한 회원은 10명(52.6%)이었습니다. 
  1. 불만족한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
    응답한 회원 19명 모두 4점과 5점으로 응답해, 재단의 활동이 불만족스럽다고 응답한 회원은 없었습니다. 단, 한 회원이 제안을 하나 주셨습니다. ‘회원의 참여와 동행을 이끌어내고, 기부를 더 독려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었습니다.
  1. 재단이 앞으로 더 집중해야 할 분야는?

19명 중 12명(63.2%)가 ‘연수 등 예비 언론인 교육’이라고 응답했습니다. 그 다음은 외부 독립언론기관과의 협업이 7명 (36.8%), 독립PD 제작 지원 6명(31.6%), 데이터저널리즘 교육 5명(26.3)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1. 재단이 앞으로 새롭게 했으면 하는 분야는?
  1. 재단에 제안하고 싶은 의견을 자유롭게 써 주세요.

Exit mobile ver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