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단법인 뉴스타파 함께센터


재단뉴스

함께의 열매


[2016년 탐사저널리즘 연수] 위협과 협박에도 실명 보도 원칙 지켜낸⑧ ‘천재 작가’ 알고 보니 표절의 천재?

<뉴스타파 탐사저널리즘 연수>는 탐사보도와 데이터저널리즘을 배워 저널리즘의 가치를 경험하는 공익 프로그램입니다. 2014년 시작해 지금까지 106명이 수료했습니다. 이후 많은 연수생들이 기자나 PD로 일하고 있습니다. 더 건강한 언론 생턔계를 만들기 위한 뉴스타파함께재단의 미래 언론인 교육 프로젝트를 후원해…

[2016년 탐사저널리즘 연수] 청년의 고통 ⑦ “자격증 따야 청춘이다”… 어느 전문대에서 생긴 일

뉴스타파 탐사저널리즘 연수는 2014년부터 시작했습니다. 미래 언론인들이 탐사보도와 데이터저널리즘을 무료로 배우는 공익 프로그램입니다. 우리 언론의 고질인 정파성과 상업주의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이기도 합니다. 106명의 연수생을 배출했습니다. 상당수는 다양한 현장에서 기자·PD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과거 연수생들의 취재 결과물을…

[2016년 탐사저널리즘 연수] 탐사주제는 돌고 돈다⑥ 청년 정치, 설 곳을 잃다

2014년부터 공익 프로그램으로 시작한 뉴스타파 탐사저널리즘 연수는 탐사보도를 통해 저널리즘의 가치를 교육합니다. 올해 여름 연수의 경우, 코로나19 악화로 취소됐지만, 지금까지 연수생 106명을 배출했습니다. 이중 상당수 연수생들이 다양한 언론 매체에서 활동 중입니다.  오늘 소개할 연수생이 만든…

하는 일

독립언론 연대 협업

언론 생태계 복원을 위한 독립언론과의 연대와 협업

교육

탐사보도 저널리즘 교육과 연수

협업공간 이용

모든 권력에서 자유로운 독립 언론의 협업 공간

북카페

카페, 서점, 강연이 어우러진 멀티 문화공간

영화 제작

스크린에서 만나는 탐사보도

출판

도서출판 뉴스타파. 탐사보도와 만나는 새로운 플랫폼

서점

언론, 미디어, 저널리즘 전문서점

굿즈

뉴스타파를 후원하는 또 다른 방법, 뉴스타파 굿즈

찾아오는 길

주소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212-13(04625) 1, 4층(필동2가)

대표전화

02-6956-3665

이메일

withnewstapa@newstapa.org